HOME > 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삶으로 미래를 품다 - 사진으로 보는 그 시절 울산’
2017 울산민속문화의 해 기념 울산박물관 특별전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7/12/11 [16:12]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울산박물관은 광역시 승격 20주년, 2017 울산 방문의 해, 2017 울산민속문화의 해를 기념하는 ‘울산, 삶으로 미래를 품다 - 사진으로 보는 그 시절 울산' 특별전을 오는 12일~내년 3월 4일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11일 밝혔다.


전시는 3부로 구분해 울산박물관이 개관 이후 시민들로부터 기증받은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울산의 공업화를 전후한 옛 모습을 담아낸다.


제1부 ‘이전, 울산의 모습’은 공업화 이전, 작은 농어촌 도시였던 울산의 모습을 소개한다. 장생포 고래잡이, 방어진 해녀, 옹기를 팔던 읍내 시장의 모습, 그리고 공업화를 전후해 울산에 건설된 공공시설물의 모습도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 내 브릿지(Bridge) ‘울산의 옛 모습’에서는 개발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변해 간 울산의 옛 마을 전경이 담긴 영상이 소개된다.


제2부 ‘공업화와 광역시 승격’은 제1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추진에 따라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된 당시 울산이 담긴 사진을 선보인다.


특히 1963년 일본 구보다(Kubota)社 소속 토목기사로 울산공업단지 배관/배수로 공사에 참여했던 일본인 미소노 가즈오(御園一父)의 모습과 당시 공사 모습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맞이해, 1997년 광역시 승격 과정이 담긴 울산광역시 총무과 기록물 자료와 영상도 함께 소개된다.


제3부 ‘삶, 사람, 그리고 미래’는 울산 사람들이 남긴 다양한 추억을 공개한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친구들과 함께 찍은, 방어진 춘풍을 따라 대왕암 공원에서 찍은, 직장 동료들과 함께 찍은, 소중한 사진을 전시하고 있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관람객 여러분께 지나간 울산의 모습과 울산 사람들의 다양한 표정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 바란다”며 “이번 전시에 관람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2/11 [16:1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쇼케이스 홍일점 한효주의 여신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