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방송/TV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S 모던창극+청춘로코의 환상조합! ‘조선미인별전’이 남긴 것
노푸른 기자. 기사입력  2018/01/08 [14:51]

 

 

▲     © 노푸른 기자.

 

천편일률적인 형식을 넘어선 가장 한국적인 감성을 지닌 참신한 국악 뮤지컬 드라마가 탄상했다.

 

새해 첫 주말밤을 화려하게 장식한 KBS 1TV 신년특집 드라마 ‘조선미인별전(연출 김대현, 극본 경민선)이 현대적 감각과 화려한 영상미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조선미인별전’은 전통음악과 무용을 기반으로 한 모던 창극으로 성별과 신분을 뛰어넘어 오로지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춤덕후 선비 ‘규헌’과 남사당패 무희 ‘소혜’의 꿈과 열정의 댄싱 러브스토리가 담긴 2부작 뮤지컬 드라마다.

 

신명나는 국악과 전통춤이 어우러진 풍부한 볼거리뿐만 아니라 ‘여장남자’라는 신선한 소재가 아슬아슬한 밀당로맨스의 장치로 활용되면서 예측할 수 없는 청춘로코의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여장남자 선비 규헌 역을 맡은 펜타곤 여원은 여성과 남성캐릭터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멀티매력을 십분 발휘하며 명실공히 배우돌로서 당당히 자리매김했고, 사랑스러운 소리꾼 김나니는 꿈꾸는 흙수저의 당돌한 걸크러쉬 소혜를 러블리한 캐릭터로 완성해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퓨전 국악과 전통무용, 코믹과 멜로 그리고 통쾌한 풍자, 해학까지 다양한 색깔이 한데 어우러지는 참신한 조합은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다양한 계층, 특히 젊은 층이 쉽고 재밌게 우리 것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여원과 김나니가 함께 부른 ‘넘어와요’는 로맨틱한 핑크빛 하모니로 극의 감동을 높이는데 톡톡히 기여했고, 외모지상주의를 꼬집는 ‘미인 블루스’와 랩배틀을 연상시키는 ‘미자배틀’은 센스 넘치는 언어유희로 깨알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각종 포탈사이트와 SNS를 통해 “뮤지컬 퓨젼사극이라니, 새롭고 재밌다”, “문화충격급, 참신하다”, “식상한 드라마보다 너무 좋다. 또 했으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뮤지컬을 안방에서 봐서 너무나 좋았다” 등의 호평과 찬사를 쏟아냈다.

 

큰 인기를 끈 또 다른 요인으로는 창작국악극 대상작인 ‘운현궁 로맨스’의 경민선 작가의 맛깔나는 대본과 창극시트콤 ‘옥이네’와 ‘K소리 악동’ 등 우리 국악 콘텐츠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한 김대현 PD를 비롯한 제작진의 내공과 열정 덕분.

 

3년여간 김대현 PD와 경민선 작가의 공동작업으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해마지 않는 청춘 로맨스와 통쾌한 권선징악 플롯을 현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차진 대사와 노랫말로 가득 채워내며 기존의 전통 판소리가 가진 풍자와 해학의 매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그런가하면 김대현 감독은 생동감 넘치는 춤사위를 마치 한 편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한 리드미컬한 연출로 국악과 뮤지컬을 넘나드는 전에 없던 드라마 장르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켜냈다.

 

연출을 맡은 김대현 PD는 “우리의 전통 국악과 무용에 대한 편견을 깨뜨리고 현재와 함께 숨쉴 수 있는 트렌디한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시청자분들께서 그런 부분들을 잘 봐주셔서 너무나 기분 좋고 감사했다. 저희 ‘조선미인별전’을 시작으로 국악의 매력을 살린 새로운 콘텐츠 제작이 활성화되서 더 좋은 작품들을 더 많이, 더 자주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종영 이후에도 끝없는 호평을 이어가는 ‘조선미인별전’은 KBS 홈페이지와 myK앱을 통해 다시 시청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1/08 [14:51]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