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울산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민국 최고의 소리꾼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울산문화예술회관, 오는 18일 대공연장에서
기사입력: 2018/01/08 [12:40] ⓒ NewsShare 뉴스쉐어
조귀숙 기자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진부호)은 오는 18일, 오후 7시30분 대공연장에서 ‘2018 울산시민을 위한 새해맞이 국악 큰잔지’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리꾼들이 한 무대에 오른 다는 점에서 국내에서 새롭게 시도되는 기획공연으로 시민과 함께 무술년 새해의 소원성취와 행복기원 프로젝트를 위해 마련된다.


▲가장 한국적인 목소리라고 인정받는 ‘장사익’ ▲국악의 대중화에 힘쓰는 국악계의 싸이 ‘남상일’ ▲대장금 OST ‘오나라’의 주인공 ‘박애리’ ▲KBS 불후의 명곡에서 극찬을 받은 ‘이봉근’ ▲민요천재 ‘송소희’가 각자의 대표곡들을 노래하는 갈라 형태로 진행된다.


또한 타악팀 ‘시공간Play’와 ‘공감국악관현악단’ 그리고 ‘의정부시립무용단’이 공연의 품격을 더해줄 예정이다.


진부호 관장은 “2018 무술년 새해를 맞아 많은 시민과 함께하는 뜻 깊은 잔치가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ucac.ulsan.go.kr) 및 전화(052-275-9623)에서 가능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