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국제 > 부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래~해운대 20분대, 23일부터 중앙버스전용차로 시행
내성교차로~운촌삼거리로 구간, 버스 10분 빨라진다
안미향 기자 기사입력  2018/01/22 [11:12]

 

▲  동래 내성교차로에서 해운대 운촌삼거리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시행되는 8.7km 구간  (사진=부산시)


[뉴스쉐어=안미향 기자]23일부터 동래교차로~안락교차로 구간 양방향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시행된다.
 
부산시는 동래 내성교차로에서 해운대 운촌삼거리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 공사완료로 출퇴근 첨두시간 버스주행시간이 10분 빨라진 28분대를 유지할 것으로 22일 밝혔다. 
   
시는 버스의 정시성(정해진 시간에 목적지까지 도착 가능성)30% 개선돼, 시간절감 비용 및 환경개선 비용 등 사회적 비용 감소분이 연간 2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일반차량은 과거와 동일한 속도를 유지한다 
   
지난해 교통카드를 이용한 전체 버스이용자가 2.7% 감소한 것에 반해, 중앙버스전용차로 1개 축이 완성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중앙버스전용차로 구간을 경유하는 노선은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교통체계 모니터링을 통한 교통흐름의 부분적 개선작업을 시행한20179월 이후에는 일반차량의 경우도 공사이전 속도로 흐름이 나아져 점차 안정화되어 가고 있다궁극적으로 부산이 자동차 중심에서 사람중심의 교통정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1/22 [11:1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