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33명 사망·사상자 100여 명
대부분 질식사… 응급실에서 발화 추정
 
박기호 기자 기사입력  2018/01/26 [12:50]
▲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진출처=YTN 방송화면 캡쳐)



[뉴스쉐어=박기호 기자] 26일 오전 7시 35분경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큰 화재가 발생해 33명이 숨지고 1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밀양소방서의 현장 브리핑에 따르면 사고 당시 총 입원 환자는 194명이다. 세종병원 2층부터 6층까지 총 100명의 환자가 입원했고 뒤쪽에 있는 요양병원에도 94명의 환자가 있었다.
 
구조대원들은 전 층으로 투입돼 요양병원 환자 94명은 전원 대피했고, 요양병원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최만우 밀양소방서장은 “사망자는 주로 세종병원 1층과 2층에서 발생했고 5층 병실 일부에서 발생했다”며 “불길이 1층에서 확산되지 않도록 저지해 큰 불길은 1층에서 잡았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이후 9시 20분경 큰 불길을 잡고, 10시 26분 화재를 완전 진압했다.
 
신고자의 신고에 따르면 최초 발화 장소는 세종병원 1층 응급실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사입력: 2018/01/26 [12:50]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