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게시판서 '강제개종 목사구속' 갑론을박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18/02/10 [16:26]
▲ 청와대 국민소통광장 토론방에 올라온 강제개종 관련 게시글


[뉴스쉐어=김수현 기자] 최근 청와대 게시판에서 '강제개종'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18일 청와대 국민소통광장 토론방에 올라온 강제개종에 대한 글이 사건의 발단이다. 

 

익명의 작성자는 토론방에 "대한민국은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이며 개종목자의 거짓말로 인권유린을 당하고 죽어가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면서 "다시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유린과 죽어가는 국민이 없는 나라가 되도록 도와달라"고 게시했다.

 

'강제개종목사 구속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같은 청원은 3주 넘게 지난 현재까지도 베스트토론에서 압도적인 표 차이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이한 것은 찬성만큼 반대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현재 9일 오후 2시 30분을 기준으로 '강제 개종목사 구속'에 대해 찬성이 42만6008표이며 반대가 24만1774건이다. 댓글에서는 강제개종목사를 구속해야 된다는 입장과 개종목사를 보호해야 된다는 입장으로 난타전이 벌어지고 있다. 

 

찬성의 입장은 신천지교회의 신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신천지 신도 A(25·여)가 개종을 강요하던 부모에 의해 질식사 한 것을 계기로 강제적인 개종에 대한 부당성을 제기한 것이다. 

 

반대의 입장은 한국기독교측인 것으로 확인됐다. 예장통합 총회 측은 강제 개종목사의 구속에 대해 전국 목회자 1만명에게 문자를 발송해 반대 표시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독교언론계열인 C언론에 따르면 최근 총회장 최기학 목사와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황수석 목사 명의로 교단 산하 전국 목회자에게 '토론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라'는 문자를 발송했다. 

 

일각에서는 찬반을 떠나 개종의 진상조사가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목사가 대상자를 상대로 개종을 하는 과정에서 강제성의 유무를 확인하면 될 것이다. (개종이) 자발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면 처벌의 이유가 없지만, 강제성이 있다면 당연히 처벌해야 된다"며 무조건적인 찬반은 상식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한편 이같은 토론은 최근 딸의 종교에 불만을 품고 개종을 시키려던 부모가 딸을 숨지게 한 사건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0일 오후 5시 40분께 전남 화순군의 한 펜션에서 부모가 딸의 입과 코를 손으로 막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현재 경찰은 부모를 폭행치사 혐의로 조사 중이다.


기사입력: 2018/02/10 [16:2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NCT 127 재현 눈부신 잘생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