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국제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 ‘설 명절대비 AI 특별방역대책’ 적극 추진
방역 상환실, 24시간 비상연락 체계와 초동방역체계 구축 위해 지속 운영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8/02/12 [12:36]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설 명절대비 AI 특별방역대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지난해 11월 19일부터 시작된 고병원성 AI는 다소 진정되는 추세를 보이고는 있으나, 귀성객 등 인구이동이 많은 이번 설 연휴가 최대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설치 운영 중인 방역 상황실은 24시간 비상연락 체계와 초동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속 운영되며 외부 유입 방지를 위한 이동통제초소 겸 거점 소독시설 4개소도 유지된다.


설 전후 철새 분변 검사, 전통시장 가금 거래상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전체 가금사육농가 대한 예찰을 강화한다.


특히 설 전?후인 12일과 19일 가금농장 및 축산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일제 소독을 실시해 외부 유입을 차단하고 공공다중시설인 터미널·기차역·공항 등에 발판 소독조를 설치·운영한다.


고속도로 진출입로, 공공다중시설, 가금농장이 소재한 마을에는 마을 입구에 현수막 50여 개를 설치하고 마을방송을 실시하는 등 AI 차단방역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은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등 방문을 자제하고, 축산 농가에서는 내 농가는 내가 지킨다는 의지를 가지고 방역 활동에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02/12 [12:3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