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CT 분야 창업·벤처기업, 다방면에 작년 대비 성과 ↑
일자리수·매출액·투자유치 등 실적 높아
 
박기호 기자 기사입력  2018/03/06 [13:58]

[뉴스쉐어=박기호 기자] 정부의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창업·벤처 지원사업으로 수혜 기업들이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6일 2017년 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사업 수혜기업들이 창출한 성과를 발표했다.

▲ 자료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일자리 수는 2016년 말 재직 임직원 수 3380명 대비 48.5% 증가한 5020명을 기록했다. 수혜기업의 79%(432개)에서 신규 고용이 이뤄졌다. 

2017년도 매출액의 경우 3712억 원으로 2016년도 매출액인 2886억 원에 비해 28.6% 늘었다. 2017년도 매출액 중 해외 매출액은 전체의19.3%인 718억 원을 기록했다.

투자 유치에 성공한 액수는 2017년 한 해 1423억 원이었다. 2016년 대비 27.7% 증가한 수치다. 특허출원 건수 역시 1575건으로 2016년 대비 27.9% 증가했다.

성과분석은 2017년 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 프로그램인 ‘K-Global 프로젝트’ 참여기업의 경영실적을 전수조사해 이뤄졌다. 

산업생태계 기여, 수익모델, 성장가능성, 독자기술 확보를 판단하기 위해 일자리 수, 매출액, 투자유치액, 특허출원 건수에 대해 수혜기업의 2016년과 2017년 실적을 비교했다. 

과기정통부 유영민 자관은 “혁신성장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아 ICT 분야 창업·벤처를 집중 지원한 결과 가시적 성과가 도출된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ICT 분야 혁신기술을 가진 유망 스타트업이 창업 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끔 정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3/06 [13:5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고 리와인드' 전설의 독고, 미남 엑소 세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