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5남북합의, 국민 5명 중 3명 '긍정 평가'
리얼미터, 방북특사단 남북합의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박예원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16:30]

 

[뉴스쉐어=박예원 기자]국민 5명 중 3명은 지난 5일 대북특사단이 발표한 남북합의문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지난 7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0.3%는 이번 남북합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31.5%는 부정적으로 봤으며, 8.2%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69.0%로 가장 높았고, 서울(65.8%), 경기·인천과 강원(60.8%)이 그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제주와 대구·경북은 긍정적 평가가 각각 46.8%, 42.9%를 기록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과반수가 긍정적 평가를 한 것과 달리 찬반이 팽팽한 대립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자가 62.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남자는 57.7%가 긍정적으로 봤다.

 

연령별로는 40대 이상에서 긍정적 인식이 75.4%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67.3%, 29세 이하 57.4% 순으로 나타났다.

 

이념별로는 진보에서 85.8%가, 중도에서 59.5%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보수 성향을 가진 응답자들은 '부정적'이라는 답변이 58.4%로 긍정적(35.2%) 답변보다 더 많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대북특사단은 지난 5일 북한을 방문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 북한의 비핵화 의지 확인 등을 담은 6개 항목에 남북 합의했다.

 

오는 4월 말에는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08 [16:30]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