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성권, 여비서 폭행 당시 만취?
강성권, 23일 밤 여비서 뺨때리고 멱살잡아 옷 찢는 등 폭행 혐의로 현장 체포
 
한도경 기자 기사입력  2018/04/24 [11:32]

 

▲ 강성권 인스타그램

 

 

더불어민주당 강성권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가 여성 캠프 관계자를 폭행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강선권 예비후보는 전날 밤 11시 35분쯤 부산 사상구의 한 아파트 앞 길가에서 자신을 수행하는 여비서의 뺨을 때리고 멱살을 잡아 옷 찢는 등의 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당시 강성권 예비후보는 만취 상태로 경찰에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성권 예비후보는 노무현재단 기획위원과 사상구의회 의원 등으로 활동해 왔으며, 지난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원 재임 당시 19대 국회에서 문재인 의원실 지역보좌관으로 일했고, 문 대통령이 의원 임기를 마친 2016년에는 문 대통령의 지역구였던 부산 사상구 지역위원장 공모에 신청했으나 탈락한 전례가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여비서 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강선권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24일 “추미애 대표는 물의를 일으킨 강 예비후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윤리 심판원에 즉각 제명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며 “강 예비후보의 후보 자격을 박탈하고 그 지역은 재공모를 받을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바로잡습니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부산 사상구청장 선거에 출마한 전 더불어민주당 강성권 예비후보는 노무현재단 기획위원이 아님을 알려와 이를 바로잡습니다.

기사입력: 2018/04/24 [11:3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고 리와인드' 전설의 독고, 미남 엑소 세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