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6.13 전국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은?
"북미정상회담 결과 지켜본 뒤 찍을 후보 정하겠다"
 
서주혜 기자 기사입력  2018/05/13 [19:15]

[뉴스쉐어=서주혜 기자] 북미정상회담이 전국지방선거 바로 전날인 6월 12일로 확정됐다. 때문에 지방선거의 향방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표심 예측이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다만 민주당은 내심 기대하는 눈치를 보이고 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미국에) 얼마나 사정을 했으면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 전날로 잡혔겠느냐”며 불안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지난달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면서 남북은 모처럼 ‘화해무드’를 조성하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개최됐지만 이번 회담이 그야말로 ‘역대급’ 회담이 된 만큼 파급력은 지난 두 번의 회담과 사뭇 다르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발맞춰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성사까지 확정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에 기대가 집중되는 상황. 비핵화에 대해 얼마나 진전된 합의안이 도출될지 관심 역시 모아지고 있다. 남·북·미간의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면서 ‘패싱’을 피하기 위해 중국과 일본까지 발 빠르게 움직이는 모양새다.

 

동북아 정세가 이처럼 유래 없는 회담 러시를 보이면서 6월 13일에 치러질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대전 유천동에 거주하고 있는 이모(48•여)씨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을 정말 환영한다”면서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잘 지켜보고서 다음날 지방선거에서 어떤 후보를 지지할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봉명동에 거주하는 류모(28•여)씨 역시 “아직은 지방선거보다는 북미정상회담 같은 주요 이슈들이 눈에  들어온다”면서도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보고서 그와 맞는 후보를 찍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미정상회담 등 국제적 이슈가 지방선거 표심의 향배에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은 지방선거 바로 전날로 정해져 정치권에서도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얼마나 사정을 했으면 지방선거 하루 전에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하느냐"며 "결국은 남북평화쇼로 지방선거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역시 북미정상회담 소식이 야당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불안함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해석이다.


기사입력: 2018/05/13 [19:1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