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드뉴스]'선거로고송'의 시즌… 시대별 '핫' 했던 노래는?
그들의 선택 기준은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22:35]

 

 

 

 

 

 

 

 

 

 

 

 

 

 


[뉴스쉐어=양연주 기자]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 이맘때면 출마자들의 최대 관심사는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선거 로고송입니다. 따라 부르기 쉽고 중독성이 강한 멜로디와 가사로 이루어진 선거 로고송. 선거 때마다 인기를 끌었던 선거 로고송에 대해 알아볼까요?
 
우리나라 선거 로고송은 1960‘3.15 ·부통령 선거에서부터 시작됐는데요.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사망한 민주당 조병호후보를 기리기 위해 영화 유정천리를 개사해 불러 눈길을 끌었습니다.
 
자신의 애창곡을 선거 로고송으로 불러 화재를 모은 대통령 후보도 있습니다. 198713대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정의당 노태우 후보는 자신의 애창곡인 베사메 무초를 부르며 선거운동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선거 고로송의 힘을 발휘하게 된 시점은 199715대 대통령선거 때였습니다. 당시 후보였던 김대중 후보가 DJ DOC‘DOC와 춤을이라는 곡을 ‘DJ와 춤을이라고 바꿔 불러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200818대 총선에서 많은 후보자들이 박상철의 무조건을 선택해 선거 로고송으로 트로트가 강세를 보였습니다. 트로트를 선거 로고송으로 사용한 것은 아이와 노인까지 전 연령층에게 친근하게 다다갈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2016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은 프로듀스 101 ‘픽미(PICK ME)’를 내세워 주목을 받았습니다. 올해도 프로듀스 101 ‘픽미(PICK ME)’는 선거 로고송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6.13 지방선거에서 각 정당과 후보들이 선택한 선거 로고송은 H.O.T.캔디’, 젝스키스의 컴백’,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아이유의 좋은 날’, 트와이스의 치얼업’, 모모랜드의 뿜뿜등입니다. 그들의 선택 기준은 단 한가지 중독성이었습니다.


기사입력: 2018/05/15 [22:3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지연-최민호,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선남선녀 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