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에이즈 연구 도약을 위해 한·이태리 전문가들 한자리에
제1회 한국·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공동심포지엄 개최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13:47]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1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 국제회의실에서 'HIV 병원체 기전연구 및 HIV 백신개발 연구 전략'이라는 주제로 HIV 기초연구 및 백신개발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자 ‘제1회 한국·이탈리아 HIV/AIDS 공동심포지엄’ 을 개최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017년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Istituto Superiore di Sanita, ISS)과 교육 및 과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학술‧인적교류 등 양국 기관의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 바 있으며, 후속조치로 주한 이태리 대사관의 협조로 양국 간 연구협력 강화와 상호 연구정보 공유 등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됐다.


올해 첫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공동심포지엄에서는 마르꼬 델라세타 이탈리아 대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HIV 기초기전·백신 연구자,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을 비롯한 국내 HIV/AIDS 전문가  약 5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양국의 HIV/AIDS 연구 소개와 최신 연구결과 들을 발표하고 상호 인적교류를 포함한 공동연구 수행 가능성을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박도준 국립보건연구원장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로 HIV 감염인의 생존기간이 늘어났으나 HIV/AIDS 완치제가 부재하고 HIV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한국·이탈리아 연구자들이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양국 연구자 간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장(場)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국내 HIV/AIDS에 대한 연구자들의 우수 연구결과가 실용화되고 HIV/AIDS 관련 연구가 활성화 되도록 우수 연구자 양성 및 자원확보 등 연구기반과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06/14 [13:4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 김무열 올블랙으로 깔끔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