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싱가포르와 물산업 대응 협력 양해각서 체결
“우리나라 물산업 해외진출 도모할 것”
 
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8/07/10 [11:39]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환경부는 1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호텔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마사고스 줄키플리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 장관이 양자회담을 갖고 이어 12일 물산업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10일 밝혔다.


양국 장관은 양자회담에서 물산업·기술, 기후변화 대응 등 협력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싱 환경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한다.


양해각서는 양국 환경부간 물 산업·기술 협력, 기후변화·대기오염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에 관한 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양측은 양해각서 체결 후 6개월 내 협의 창구를 지정해 협력사업 발굴 등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싱가포르 국제 물 주간’ 행사기간 중 우리 참가기업, 아세안 회원국 정부대표 및 국제수자원협회 등의 참석 아래 ‘물산업포럼(Water Business Forum)’을 11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물산업포럼에서는 우리나라의 수질오염 정화 등 물관리 기술과 경험을 소개하고, 동남아국가 등 우리 물 산업의 개도국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한국물포럼, 기업 등 관계자들과 11일 간담회를 가지며, 우리 물 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의견을 듣고 정부차원의 지원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김은경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물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고, 아세안회원국 등 참가국들과 기후변화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해 파리협정 후속 이행체계 마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10 [11:3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고 리와인드' 전설의 독고, 미남 엑소 세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