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난 수준 폭염… 전력수급 역대 최대 기록
지난 금요일 8808만kW → 월요일 9070만kW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7/24 [11:07]

▲ 지난 23일 오후 5시 기점 전력수급이 9070만kW로 역대 최대전력수요를 기록했다.     [제공=픽사베이]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전력수급이 역대 최대 전력 수요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월요일 전력수급이 9070만kW을 기록해 지난 금요일 8808만kW 대비 약 260만kW가 급증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우선 전력 소비를 고려한 8대 도시 가중 평균 최고기온 예측치가 일요일 전망 32.1℃에서 34.3℃로 2.2℃ 상승했고, 열대야를 가늠하는 최저기온도 애초 26.6℃에서 28.2℃로 1.6℃ 올랐다. 

 

여름철 1℃ 상승 시 전력수요가 평균 80만kW가 증가하는 패턴을 감안할 때 기온상승으로 약 175만kW 이상의 전력수요가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력 추가 상승은 주말에 사라질 것으로 보인 태풍 ‘암필’이 중국 상륙 후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계속 미치면서 월요일 습도(46%)도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예기치 못한 역대급 폭염이 연일 이어짐에도 예비력은 760만kW(원전 5기, 표준석탄화력 15기에 해당하는 용량), 예비율은 8.4%를 기록했다. 

 

24일은 전국 8대 도시 가중 평균 최고기온이 어제보다 1℃ 오르지만 최저기온은 2.2℃가 떨어지고 습도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돼 최대전력수요는 비슷하거나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요감축 요청(DR) 시행에 대해서는 전력수급 여건과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둔 기업들의 조업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7/24 [11:0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와이스랜드 언론시사회, 트와이스 ‘1000만 관객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