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부인 추정 음성파일… 과거 자료 다시 도마에
사이다 발언으로 인기 얻은 이재명 지사… 발언으로 논란도
 
박기호 기자 기사입력  2018/08/05 [14:13]

 [제공=명캠프] 

 

[뉴스쉐어=박기호 기자] 5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로 추정되는 여성의 음성파일이 퍼져나가고 있다. 

현재 경찰은 이 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인 상태다. 이런 가운데 이 지사의 부인이 이 지사 친형의 딸 이주영 씨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한 내용이라면서 파일이 공개되자 네티즌의 관심도 집중되는 형국. 


이 지사의 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공개된 녹취 파일에서 자신을 ‘작은 엄마’라고 지칭했다. 이 여성은 남편의 조카로 추정되는 여성에게 “주영아 전화 좀 받아라. 작은 엄마가 무슨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그러냐”고 말했다. 

또 “내가 여태까지 너희 아빠 강제 입원 말렸다” “너네 작은 아빠가 가는 건 너 때문인 줄 알라”며 겁박하는 듯한 발언도 이어졌다. 

하지만 이 녹취파일이 이번에 처음 공개된 것은 아니다. 이 지사 측은 해당 파일이 이미 여러 차례 정치적 공세에 쓰인 자료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8/05 [14:1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와이스랜드 언론시사회, 트와이스 ‘1000만 관객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