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석기 시대 그물추, 강원도 정선에서 발견
추정 사실 확실할 경우 구석기 시대 어로 활동 존재 증명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8/07 [11:05]

▲ 강원도 정선군 남면 낙동리 석회암 동굴 안쪽 구석기 문화층 1층에서 발견된 그물추.  [제공=문화재청]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강원도 정선에서 인류 물고기잡이 역사상 가장 이른 것으로 추정되는 구석기 시대 그물추가 발견됐다. 

 

7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연세대학교박물관이 지난 6월부터 약 40일에 걸쳐 강원도 정선군 남면 낙동리에 자리한 석회암 동굴을 조사한 결과 1층부터 4층까지 형성된 구석기 시대 퇴적층이 확인됐다.

 

동굴 안쪽의 구석기 문화층 대상의 구석기 시대 퇴적층에서는 사슴·노루·사향노루·산양·곰 등의 대형 동물 화석과 갈밭쥐·비단털쥐·박쥐 등의 소형 동물 화석이 발견됐다. 참마자·피라미 등으로 보이는 작은 물고기 등뼈와 새 뼈 등 자연유물 화석도 출토됐다. 

 

인공유물로는 주로 석회암 또는 규암을 이용해 만든 뗀석기를 비롯해 여러 점의 그물추(어망추)가 발견됐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 만든 그물추다. 그물추는 1층에서 3점, 2층에서 1점, 3층에서 10점 등 총 14점이 발견됐고 대부분은 석회암으로 된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 제작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그물추는 공통으로 모루망치떼기(양극타법) 방법으로 제작됐고 특히 3층의 경우 부릿날 석기와 격지(剝片) 등이 함께 나왔다.

 

조사단은 3층 하부에서 수습한 나무숯 조각의 방사성탄소연대 측정 결과 약 2만 9천 년 전에 해당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이가 사실일 경우 매둔 동굴 유적에서 발견된 후기 구석기 시대의 그물추는 인류의 물고기잡이 역사에서 시기적으로 가장 이른 유물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또, 그물을 이용한 어로 활동이 후기 구석기 시대에 존재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 앞으로 구석기 시대 생계 수단과 먹거리를 복원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석기 시대 1층의 상부에서는 사람의 손가락뼈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뼈는 둘째 또는 셋째 손가락의 3번째 끝마디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학교박물관은 앞으로 더 많은 연대측정 자료를 확보·분석하고 인류사에서 그물을 이용한 물고기잡이가 언제 시작돼 어떻게 주변으로 확산됐는지 밝히기 위한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8/07 [11:0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와이스랜드 언론시사회, 트와이스 ‘1000만 관객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