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국회/정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여야 합의
13일 국회의장,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후 완전 폐지 합의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8/13 [20:08]

▲ 13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주례회동 후 여야3당 원내대표가 국회 특수활동비를 완전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사진=YTN캡처]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여야 합의에 따라 국회 특수활동비가 폐지된다. 

 

13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주재로 국회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 특수활동비 완전 폐지에 합의했다. 

 

이에 여야는 이달부터 특활비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날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모두발언과 SNS를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교섭단체는 국회 특활비를 완전 폐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우리사회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를 환영하면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드디어 바른미래당이 해냈다. 교섭단체 중 바른미래당만이 특활비 폐지를 주장하면서 국민과 함께 두 당을 압박한 결과”라고 전하며 “국정원·검찰·경찰·청와대의 특활비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SNS를 통해 “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님께서 발의한 마지막 법이었던 특수활동비 폐지법안을 결국 국민들께서 지켜주셨다”며 “오는 16일에 국회 의장단 회의에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방향으로 특수활동비 폐지 방식이 결정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가 자진하여 특수활동비 없앤 지금, 이제는 권력기관 전체가 기득권 내려놓기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예산안에는 국회 특활비가 약 62억 원으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18/08/13 [20:0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