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수미 성남시장, 조폭유착설 방송한 ‘그알’ 상대 소송
제작진 등 3명 손해배상 및 정정보도 청구 소장 제출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9/11 [18:46]

▲ 지난 7월 21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의 조폭유착설을 제기한 이후 은 시장이 방송 제작진 등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및 정정보도 청구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이 조폭 유착 의혹을 보도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11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은수미 시장은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등 3명을 상대로 손해배상 및 정정보도 청구 소장을 제출했다. 

 

제소하게 된 배경은 지난 7월 21일 방영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은 시장이 2016년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 K사 대표에게 자동차, 운전기사 등을 후원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방송 후 은 시장 측은 “이미 기자회견과 인터뷰 등을 통해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또 “은수미 시장은 버스, 지하철 택시 등 주로 대중교통을 이용했고 필요시 지역 여러분들이 자원봉사로 운전을 해줬고 후원해줬다는 분도 그 중 한명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9/11 [18:4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