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안전·물가 등 추석 5대 종합대책 시행한다
메르스 추가확산 방지도 총력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8/09/12 [19:05]

[뉴스쉐어=오미현기자]서울시가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간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분야를 중심으로 추석 5대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이 기간 중 특히 21일부터 27일까지는 소방안전, 풍수해, 교통, 의료, 물가 5개 대책반을 마련하고 이를 총괄·조정하는 종합상황실을 서울시청 1층에 설치, 24시간 운영하여 연휴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올해 달라지는 대책은 추석 연휴 전 메르스 확산방지 건축물 재난관련 SNS 핫라인 운영 대중교통 막차연장 추석 물가관리 강화다.

 

, 지난 8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MERS)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민족대이동이 있는 추석 연휴 전 추가 확산방지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 메르스 방역대책반경계단계로 격상 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구성하고 긴급 상황회의를 개최하는 등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발생한 금천구 가산동 및 동작구 상도동 건축공사장 붕괴사고와 관련하여 건축공사장 안전점검을 강화한다. 추석 연휴 전 재건축 등 대형건축공사장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건축물 관련 재난발생 시 기존 형식적 보고서에서 탈피하여 SNS 핫라인을 운영해 발빠른 대응에 나서는 등 2차 피해가 확대되는 것을 막는다.

 

또한 작년 10일간의 장기간의 연휴로, 귀경·귀성 수요가 분산됨에 따라 실시하지 않았던 버스·지하철 막차 연장운행(새벽 2시까지)924~25일 양일간 실시할 계획이다. 지하철은 종점 도착, 버스는 차고지 출발기준이며 막차 연장 버스노선은 서울역 등 5개 기차역과 강남터미널 등 4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의 노선이다.

 

또한 올해 여름철 이례적인 폭염과 집중호우로 치솟은 추석물가로부터 시민부담을 덜기 위해 94일부터 105일까지를 물가안정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여 물가안정화에 나설 예정이다.

 

강태웅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올해 추석을 앞두고 메르스 발병, 폭염·폭우로 치솟은 추석 물가로 시민들의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특히 시민 건강과 안전 확보, 추석 물가안정에 방점을 두고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9/12 [19:0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