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바일 앱 광고 이용 소상공인, 광고비 과다 호소
광고비 비싼 앱으로는 직방, 야놀자, 배달의 민족… 유명 앱 서비스
 
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21:41]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제출받은 ‘포털광고·O2O 서비스 이용실태 조사결과’ 에 따르면 포털 광고에서 불공정 거래를 경험한 소상공인의 60.9%가, 앱 광고에서는  62.5%가 ‘광고비 과다’를 호소했다.


‘포털광고·O2O 서비스 이용실태 조사’는 검색 포털과 앱 업체들이 독점적인 시장 지위를 악용해 불공정한 거래를 일삼는다는 소상공인 업계의 목소리를 정부가 수용해 진행했다.


조사는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이뤄졌으며 포털과 앱 광고를 이용한 적이 있는 소상공인 460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대상 소상공인은 평균적으로 월 39만 5천 원씩 광고비를 지출했고, 이 중 앱 광고로 지출된 비용은 월 평균 29만 5천 원이었다. 포털에 지출한 광고비용도 월 평균 28만 원에 달했다. 소상공인의 광고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앱에 대한 비용이 만만치 않은 셈이다.


월 평균 광고비는 직방(공인중개 앱, 31만 원), 야놀자(숙박 앱, 30만 9천 원), 다방(공인중개 앱, 26만 9천 원), 여기어때(숙박 앱, 24만 4천 원) 순이었다. 배달 앱은 ‘배달의 민족’이 11만 8천 원으로 가장 비쌌고, ‘요기요’가 8만 4천 원, 배달통 ‘7만 원’ 순이었다.


앱 속 화면에도 일명 ‘노른자위’가 있어서 업체들은 노른자위에 해당하는 ‘화면 최상단’에 광고하는 업체는 입찰 방식으로 선정하고 있다. 그러나 실상은 이러한 방식으로 앱 상단에 노출 광고를 했던 소상공인의 61.1%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고 포털의 경우에는 48.1%가 불만족 답변을 내놓았다. 포털보다 앱에서 ‘상단노출 입찰광고’ 에 더 불만을 제기한 셈이다.


소상공인들은 만족도를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높은 낙찰가’와 ‘성과 불확실’을 꼽았다.


권칠승 의원은 “실제 소상공인들을 만나면 ‘상단 노출 입찰 광고’에 대해 한 목소리로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며 “포털이든 앱이든 온라인 광고시장에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불공정거래를 단속하고 앱·포털 업체와 소상공인들 간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사입력: 2018/10/11 [21:41]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김강우 가을남자의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