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국회/정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야, 민병두 비서관 특채 의혹 충돌…"사퇴하라"vs"정치공세"
민병두 "심각한 명예훼손…사과 않으면 법적조치"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20:45]

▲ 국회 정무위원회가 12일 국회에서 국정감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국회의사중계 캡처]     

 

[뉴스쉐어=박수지 기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민병두 정무위원장의 비서관 특채 비리 의혹을 두고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민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반발했다. 이 때문에 정무위 국감이 한때 파행되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12일 오후 정무위 국감에 앞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 위원장을 제3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형사고발할 계획을 밝히며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탁이 이루어진 지난 2월은 민 의원의 서울시장 민주당 후보로 나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후반기 국회 정무위원장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상태였다"면서 "금융위원장은 입법, 예산문제 등에서 국회의 원활한 협조를 받기 위해 채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 의원의 행태는 삼권분립의 원칙 하에 행정부를 견제하는 국회의 본연의 기능을 근본적으로 부정한 후안무치한 행동일 뿐 아니라 형사적으로도 범죄가 성립한다"며 제3자뇌물수수, 업무방해, 직권남용을 들곤 "문제의 당사자가 위원장으로 회의를 주재한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키 어렵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나섰다. 민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태석 정책전문관의 채용부탁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이 위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으로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헌법이 부여한 국감을 정쟁의 장으로 오염시키려는 태도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후 진행된 정무위 국감에서도 충돌은 계속됐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이런 지나친 정치공세를 이해 못하겠다. 이제 어느 장관의 보좌관으로 가는 것에 비해 아무런 하자가 없단 것이 밝혀졌다"며 "한국당의 사과가 없다면 정무위가 운영될 수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유동수 의원도 "어제 채용 당사자를 증인 신청해 사실 관계를 정확히 밝히고 증인심문을 마쳤다. 상당한 의혹이 해소됐다"며 한국당 정무위 위원들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자 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권성동 의원이 비서관은 강원랜드에 취업했는데 당시 해당 상임위의 피감기관도 아니었다"며 "그런데도 직권남용, 제3자뇌물죄 등을 적용했기에 우리도 민 위원장 사안에 대해 똑같이 인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들의 계속된 공방에 국감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한 민 위원장은 '감사중지'를 선언했다가 20여분 만에 재개했다.


기사입력: 2018/10/12 [20:4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