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중 특허공동심사 내년 1월부터… ‘세계 최초’
현재 전 세계 CSP 시행국 한-미, 미-일뿐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10/30 [18:13]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한국이 중국과 특허공동심사프로그램(CSP)을 시행하는 최초 국가가 됐다. 

 

30일 특허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박원주 특허청장은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션창위 중국 국가지식산권국장과 회담을 하고 한·중 지재권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에 합의했다. 

 

이에 먼저 한·중 간 CSP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CSP는 양국에 동일 발명을 특허출원한 출원인의 신청이 있으면 양국 특허청 간 선행기술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다른 출원 건보다 우선해서 심사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로써 한국과 중국에 공통으로 출원되는 특허가 고품질 심사를 통해 빠르게 등록돼 보호받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시행 중인 CSP는 한국과 미국, 미국과 일본뿐이다. 

 

양 청장은 ‘상표’ 분야와 ‘지재권 보호’ 분야의 협력 체계를 새롭게 구축하기로 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조직개편으로 지재권에 관한 총괄 기능이 중국 지식산권국으로 일원화된 것에 따라 추진된 것이다. 

 

이 합의로 인해 우리 기업의 협력 수요가 많은 상표와 지재권 보호 분야의 협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부적인 사항으로는 먼저 ‘상표 전문가회의’와 ‘지재권 보호 전문가회의’가 신설된다. 

 

상표권 등록과 지재권 보호 정책에 관한 양국 간 회의체 구성은 이 분야에 관한 양국의 관심사를 다루는 당국 간 협의체가 구성됨을 의미한다. 

 

아울러 상표 심사 및 관리에 필수적 정보인 상표 공보 데이터 및 유사군코드 대응표의 교환에도 합의했다. 

 

이러한 정보 교환 확대는 최근 5년간 한·중 간 상표출원이 약 22~23%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상표권 관리와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주 청장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교역 파트너로 그만큼 국내 기업의 지재권의 보호 수요가 높은 국가”라고 전제하면서 ”중국의 명실상부한 지재권 총괄 기관으로 자리 잡은 중국 지식산권국과 차질 없는 합의 사항 이행을 통해 한·중 양국의 기업들이 더 편리하게 권리를 획득하고 권리는 더 강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0/30 [18:1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