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7회 대관령 눈꽃 국제 알몸마라톤 대회’ 19일 개최
오전 11시부터 대관령 눈꽃 축제장서 열려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1/06 [12:18]

 

▲ 지난해 대관령 눈꽃 국제 알몸마라톤 대회 모습 [제공=워크앤런]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오는 19일 평창군 대관령면 송천 일대의 대관령 눈꽃 축제장에서 제27회 대관령 눈꽃 국제 알몸마라톤 대회가 펼쳐진다.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는 마라톤은 매년 새해에 열리는 겨울철 스포츠의 꽃인 전국의 알몸 달리기 대회 중 가장 재미와 추위를 느낄 수 있는 행사이다.

 

워크앤런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2018년 개최됐던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과 올림픽광장이 있는 대관령면 횡계리의 중심지에서 열린다.

 

국내에서 가장 추운 지역에서 열린다는 점 외에도 겨우 내내 눈이 내려 있어 알몸마라톤의 참 재미를 만끽하도록 해준다. 남성 참가자들은 반드시 상의를 벗어야 하며 여성 참가자들의 복장에는 제한이 없다.

 

올해 행사에서는 65세 이상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최고 30만원의 상금과 대관령 산삼주 등 각종 푸짐한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청소년들에게는 노트북 PC, 태블릿 PC를 비롯해 블루투스 스피커 등 푸짐한 상품이 제공된다. 남녀 커플에게는 현지의 트라이앵글 레지던스호텔 숙박권이, 꼴찌 완주자를 비롯해 외국인 참가자들에게는 대관령 황태 선물세트와 벌꿀 등 지역 고유의 건강 먹거리들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워크앤런 관계자는 대관령은 한국 최고의 청정 수도로서 사람이 가장 숨쉬기에 편안하다는 쾌적고도 해발 700m의 천혜적 자연조건을 갖춘 곳이라 겨울에 항상 눈이 쌓여 있다알몸마라톤은 추위를 극복한다는 도전 외에도 각종 이색 복장과 바디페인팅을 한 채 달리게 되므로 재미와 추억을 안겨준다고 말했다.

 

이어 기왕 추운 날씨에 웃통을 벗고 달리는 행사라면 영상의 기온이나 눈 없는 곳에서의 알몸 마라톤은 재미가 없다참가자들은 이색 복장상 외에도 각종 행운권 추첨을 통해 65부터 69에 열리는 대관령 숲 축제의 무료 참가권, 사람이 거주하는 유럽 최고원 지대인 조지아 우시굴리 트레킹/트레일런 무료 참가권 등 깜짝 선물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워크앤런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헌신했던 자원봉사자들이 참가할 경우 이번 행사 참가비 반액을 할인해준다. 해당자는 본인의 사진이 담긴 출입증 번호나 기타 증명이 될 만한 내용을 주최 측에 알려주면 된다.

 

참가 종목은 5km10km이며 참가비는 각각 3만원, 5만원이다. 30명 이상의 단체 참가팀에게는 버스비 지원 등 혜택을 제공한다. 기념품은 달리기 등 운동시에 좋은 국산 단백질 파우더(국가대표들이 사용하는 파시코 제품)와 비니(5km 주자용), 벙어리 장갑(10km 주자용) 등이다.

 

행사에 관한 상세 내용은 제27회 대관령 눈꽃 국제 알몸마라톤 대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전화 신청도 가능하다. 참가자에게는 15000원 상당의 대관령눈꽃축제 입장권(눈 조각 관람, 얼음 미끄럼틀, 눈썰매장 이용권 포함)이 제공된다. 완주 후에는 대관령 황태로 끓인 떡국이 점심 식사로 제공된다.


기사입력: 2019/01/06 [12:1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9 F/W 서울패션위크' 임수향, 드래스코드는 블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