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예원 기자 기사입력  2019/02/10 [01:45]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9일 밤 EBS서 방영
도레미송, 에델바이스 등 주옥같은 노래 다수 배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제공=네이버 영화]

 

[뉴스쉐어=박예원 기자]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9일 밤 EBS에서 방영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691029일 개봉된 '사운드 오브 뮤직'은 로버트 와이즈 감독, 줄리 앤드류스, 크리스토퍼 플러머, 엘레노 파커, 리처드 헤이든을 주연으로 한 뮤지컬영화다. 관람객 평점 9.60, 네티즌 평점 9.39를 받을 만큼 명성이 높은 영화로 한국에서 1978, 1995, 2012, 2017년에 재개봉됐을 정도로 유명하다.

 

이 영화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를 피해 고국으로부터 망명하여 피난처를 찾아 미국으로 온 오스트리아인 폰 트랩가족의 실화를 다룬 작품이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는 음악을 사랑하는 말괄량이 견습 수녀 '마리아'가 원장 수녀의 권유로 해군 명문 집안 폰 트랩가의 가정교사가 된다. '마리아'는 좀처럼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폰 트랩가의 아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며 교감하게 되고, 엄격한 '폰 트랩 대령' 역시 마음의 문을 열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마리아'는 자신이 '폰 트랩 대령'을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고, 자신만의 비밀을 간직한 채 아이들의 곁을 떠나 다시 수녀원에 들어가기로 결심한다.

 

알프스의 아름다운 자연에 둘러싸인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수도원을 배경으로 한 '사운드 오브 뮤직'은 할리우드 뮤지컬영화를 대표하는 명작이다. 알프스의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펼쳐지는 주옥같은 노래들은 뮤지컬계의 명콤비 리처드 로저스와 오스카 해머스타인의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