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훈 더민주 최고의원 “20대 男 지지율 하락, 전 정부 교육 탓”
설 의원 “본인은 민주주의 교육 잘 받은 세대”… 한국당 “역대급 망언”
 
박예원 기자 기사입력  2019/02/23 [02:43]

▲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이 20대 남성의 지지율 하락이 교육 탓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고 있다.     [제공=연합뉴스TV캡처]

 

[뉴스쉐어=박예원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및 여당에 대한 20대 남성의 지지율 하락은 ‘이전 정부 시절 미흡했던 민주주의 교육’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21일 폴리뉴스에 따르면 20대 남성층의 지지율 하락 원인을 묻는 말에 설 의원은 “이분들이 학교 교육을 받았을 때가 10년 전부터 집권세력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며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 이런 생각을 먼저 한다”고 답했다.

 

설 의원은 “저는 민주주의 교육을 잘 받은 세대였다고 본다. 민주주의가 중요한 우리 가치고 민주주의로 대한민국이 앞으로 가야 한다는 교육을 정확히 받았다”며 “그런데 지금 20대를 놓고 보면 그런 교육이 제대로 됐나 하는 의문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20대의 문재인 정부 정책 실패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말에 그는 “저는 20대 정책이 실패했다면 여성도 지지가 떨어져야 하는데 여성은 그렇지 않아 보인다. 그것도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장능인 대변인은 이에 관해 “국민 개·돼지 발언을 능가하는 역대급 망언”이라며 논평을 통해 규탄했다.

 

그는 “본인이 속한 진영에 대해 지지를 보내지 않으면 바로 교육도 제대로 받지 않은 ‘멍청이’가 된다는 건가”라며 잘못을 지적했다.

 

이어 “설훈 최고위원은 본인의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못하겠다면 민주당은 20‧30세대를 모욕한 설훈 최고위원을 제명하고 국민께 사과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설 의원의 언급에 대해 네티즌은 “남자와 여자가 따로 교육받았나. 여성의 지지율은 왜 높은가”, “취업전선에서 죽어가는 청년의 심정은 공감하지 못하는가” 등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기사입력: 2019/02/23 [02:4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