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후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4/21 [18:17]
“주민 알권리 보장”… 광주시, 국민신청실명제 확대
주민 요청 시 심의 거쳐 행정기관 정책 정보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시 북구청 전경     [제공=광주시]

 

[뉴스쉐어=강병후 수습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가 ‘국민신청실명제’를 기존 연 1회에서 연 3회로 확대 운영한다.

 

북구청은 주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신청실명제를 확대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민신청실명제는 행정기관의 중점관리 대상 사업 중 주민의 공개 요청에 따라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특정 사업 참여자의 실명 및 의견을 공개하는 제도다.

 

실명제 신청 가능 사업은 ▲총사업비 10억 원 이상의 공사 ▲5000만 원 이상의 용역 ▲다수 주민과 연관된 조례 제정, 개정 사항 등이다.

 

북구는 오는 5월 17일까지 국민신청실명제 신청을 받고 6월 중에 심의를 거쳐 대상 사업을 선정‧공개할 예정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국민신청실명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민의 알 권리 및 정책 참여의 기회를 보장하고 정책의 투명‧책임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더보이즈, 데뷔 첫 유럽 4개국 투어 ‘DREAMLIKE’ 돌입, 첫 공연지 ‘독일’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