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09:36]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해" 부모 앞에서 분신한 30대 사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공=YTN24 캡처]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한다며 부모와 다투던 30대가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어제(6일) 오후 12시쯤 서울 중랑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35살 이 모 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고 불을 붙였다.

 

사고로 이 씨는 사망했으며 집에 함께 살던 부모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집에서 잠을 자다가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어머니와 다툰 뒤 분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