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09:36]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해" 부모 앞에서 분신한 30대 사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공=YTN24 캡처]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한다며 부모와 다투던 30대가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어제(6일) 오후 12시쯤 서울 중랑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35살 이 모 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고 불을 붙였다.

 

사고로 이 씨는 사망했으며 집에 함께 살던 부모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집에서 잠을 자다가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어머니와 다툰 뒤 분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