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후 기자 기사입력  2019/05/18 [23:59]
[포토] “5‧18민주화운동의 아픔과 희생을 기억하며”
광주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 전시된 5‧18 역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시민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관람하고 있다.     © 강병후 기자

 

[뉴스쉐어=강병후 기자]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한 시민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와 현장 사진을 보고 있다.

 

옛 전남도청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최후 항전지였으며 현재 5‧18의 상징으로 남아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