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서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5/27 [21:41]
국립공원 생태통로 이용 야생동물 5년간 2.5배 증가
반갈가슴곰·수달·참매 등 멸종위기 동물 이용 확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강민서 수습기자] 환경부는 야생동물들의 국립공원 생태통로 이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국립공원 생태통로 이용률을 분석한 결과 2014년은 9곳에서 2056회, 2018년은 14곳에서 7921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곳 당 평균 이용률은 2014년 평균 228.4회에서 2018년에는 평균 565.8회로 5년간 약 2.5배 증가했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생태통로에 설치된 무인카메라 등으로 야생동물의 이용률을 분석했다고 전했다.

 

생태통로를 이용한 야생동물은 고라니, 멧돼지, 노루, 다람쥐, 곤줄박이, 꿩, 멧비둘기 등 총 69종이다. 이 중 멸종위기 야생동물로는 Ⅰ급의 반달가슴곰, 산양, 수달을 비롯해 Ⅱ급의 담비, 삵, 하늘다람쥐, 무산쇠족제비, 참매 등 총 8종이 관찰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생태통로의 과학적인 운영 및 관리를 위해 모니터링 매뉴얼을 최근 재개정해서 야생동물 이용현황과 서식환경 분석, 시설물 상태 관리 등을 포함시켰다.  

 

한편 야생동물이 안전하고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야생동물 생태통로를 추가로 설치하고 있다. 또한 도로탈출 시설, 내비게이션과 안내판을 이용한 운전자 주의 알림 등 ‘동물 찻길사고’ 저감 시설 설치와 훼손 장소 복원 등 다양한 생태환경 개선도 진행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야생동물의 생태통로 이용률 증가는 훼손된 생태계 건강성을 향상시키는 의미 있는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측과 단절된 생태축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