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9/06/04 [18:49]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6일 국립서울현충원서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나라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6일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이번 추념식에는 국외안장 독립유공자 유해봉환 유족 및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 등에서 유해가 발굴된 6·25전사자 유가족들이 주빈과 함께 입장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진행되는 올해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을 추념하고 감사의 뜻을 표하는 ‘6610 캠페인’ 추모묵념을 시작으로 진행된다.


국기에 대한 맹세문 낭독과 애국가는 김민석(배우), 방성준(배우 성준), 이창섭(비투비 창섭), 차학연(빅스 엔) 신동우(B1A4 신우) 등 군 복무 중인 연예인들이 선도한다.


헌화 및 분향은 주빈 내외와 함께 국가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인사, 정당대표, 보훈단체장 및 학생대표와 휴가 중 원효대교에서 강에 빠진 여고생을 구출한 황수용 하사, 대구저수지에서 물에 빠진 남성을 구출한 김대환 경위, 전남해남소방서 근무 중 강원도 산불 진화를 위해 가장 멀리서 지원을 나간 정의성 소방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대표로 김규태 상사 또한 함께한다.


주제 영상은 다양한 성별·연령·직업을 가진 내 가족, 우리 동료, 우리의 평범한 이웃이 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바쳤던 그 어떤 희생도 국가가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내용을 담아 전한다.


국가유공자 증서는 유해가 발굴돼 신원이 확인된 6·25전사자 세 분의 유가족에게 수여, 이들의 공을 기린다.


추념공연은 당신을 기다리며 보낸 세월(추모연주와 편지 낭독), 비목(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지자체 단위의 추념식은 전국 충혼탑에서 17개 시·도와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개최되며, 각급 학교를 비롯한 기업체 등에서도 자율적으로 실정에 맞게 자체추념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지컬 스타' 정재은,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 합류로 기대감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