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9/06/27 [23:34]
조은희 구청장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발언 논란
일부 주민 허가 취소 소송 내달 대법원판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랑의교회가 도로점용 허가 법적 분쟁 중인 가운데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이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제공=사랑의교회 홈페이지 캡처]

 

[뉴스쉐어=이연희 기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사랑의교회 도로 점용을 영원히 허가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KBS1TV ‘뉴스9’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지난 1일 사랑의교회 헌당식에서 사랑의교회 예배당 지하 공간을 계속해서 쓸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도가 9만 명 규모인 사랑의교회는 신축 과정에서 예배당 건물이 공용도로인 참나라길을 점용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지난 2010년 서초구가 도로 점용 허가를 내주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일부 주민이 서초구청장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1심과 2심에서 도로점용 허가 취소 판결을 받았고 내달 대법원판결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