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9/07/05 [19:19]
일본 불매운동 “사지도 팔지도 가지도 않아요”
일본 정부 한국 수출 규제 경제 보복 vs 국민 불매 운동 ‘맞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SNS에 공유되고 있는 사진.    [제공=온라인 커뮤니티]

 

[뉴스쉐어=이연희 기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첫 배상 판결과 나오자 지난 1일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으로 한국 수출 규제를 하면서 생긴 파장이다. 

 

이런 일본 정부 태도에 불매운동과 함께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수수료를 물면서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다른 해외여행이나 국내 여행으로 전환했다는 글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네티즌은 “반성과 사과 없는 오만한 일본의 태도에 국민이 알아서 자발적으로 불매 운동을 통해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여줘야 한다”, “정부에 기대지 말고 민간차원에서 국민의 힘을 보여주자”, “이럴 때 국민의식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본 제품 애용자인데 지금은 안 가고 구매하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나친 감정적 대응으로 국민끼리 편을 가르거나 관련 없는 기업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경계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한편, 5일 오전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회는 서울 중학동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 무역보복을 규탄하고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배달의민족-요기요 인수, 해외진출 꾀차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