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2:17]
‘개똥이네 철학관’ 정일훈, 엉뚱한 귀염둥이 막내 철학자로 첫 등장
‘개똥이네 철학관’ 정일훈, “데뷔 8년 차, 저작권 협회 100곡 이상 등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개똥이네 철학관 정일훈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개똥이네 철학관’ 비투비 정일훈이 엉뚱하면서도 호기심 넘치는 철학관의 막내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6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개똥이네 철학관’에서는 이승철, 김준현, 임수향 그리고 정일훈까지 네 명의 초보 철학자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철학관의 귀염둥이 막내로 첫 등장한 비투비 정일훈은 첫 주제인 ‘자존감’에 대해 “자기 존재를 인정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혀 공감을 자아냈다.
 
또 자존감 왕을 선발하는 시간에는 “저작권 협회에 작사와 작곡을 합쳐 100곡 이상 등록이 되어 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특히, 데뷔 8년 차라는 정일훈의 말에 이승철은 “그 정도면 활동은 안 하고 곡만 쓴 것“이라며 감탄했다.
 
더불어 정일훈은 작은 성공 경험으로 “평소 손을 쓰기 귀찮을 때 발을 쓴다”라며 발로 과자봉지 뜯기, 발로 셀카 찍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일훈이 출연하는 tvN 예능프로그램 ‘개똥이네 철학관’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지컬 스타' 정재은,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 합류로 기대감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