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문화유산 달빛기행 '평택야행' 개최

6월 15일, 29일 두 차례, 평택향교와 문화유산 체험&공연 관람

이지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2:09]

문화유산 달빛기행 '평택야행' 개최

6월 15일, 29일 두 차례, 평택향교와 문화유산 체험&공연 관람
이지영 기자 | 입력 : 2024/06/13 [12:09]

▲ 문화유산 달빛기행 '평택야행' 개최


[뉴스쉐어=이지영 기자] 평택의 문화유산을 활용한 ‘2024 평택야행’이 올해 두 차례 진행된다. 팽성읍 일원에서 진행하는 제1차, 제2차 야행은 선착순 신청한 평택시민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한다.

평택시문화재단 ‘2024년 지역 문화콘텐츠 발굴 및 지원사업’으로 진행하는 ‘2024 평택야행’은 평택문화예술축제포럼이 주최·주관하고, 평택시와 평택시문화재단 후원한다.

올해 평택야행은 팽성읍 일원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개최한다. 팽성읍 객사리 평택향교~팽성읍행정복지센터~팽성읍객사를 차례로 방문해 문화유산에 얽힌 이야기와 문화유산의 가치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첫 방문지 평택향교에서는 과거 유생들이 공부하던 명륜당에서 진행한다. 조선시대 평택현감이었던 우리나라 첫 가톨릭 영세자 이승훈 현감의 ‘성묘불배 사건’을 연극인들이 시대극으로 보여준다. 이후 야행 참가자들이 사행시를 짓는 ‘평택야행 과거시험’을 치러 우수자에게 지역사 관련 도서를 선물로 준다.

이어 청사초롱을 들고 평택현 관아였던 팽성읍행정복지센터를 찾아가 향나무 앞에서 지역 예술인이 보여주는 그림자극을 관람하고, 조선시대 형벌 제도 중 하나인 태형제도가 무엇인지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도 갖는다.

마지막 순서로 팽성읍객사에서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마술공연이 진행되며, 문화예술공연으로 마무리한다. 제1차 평택야행은 문화예술공연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국악풍류가 진행되며, 제2차 야행은 클래식 악기로 영화, 드라마 OST 연주가 펼쳐진다.

‘2024 평택야행’은 사전 선착순 신청으로 회차별 40명씩 참여한다. 매회 8시 20분 팽성읍객사에서 진행하는 문화예술공연은 시민 누구나 인원 제한 없이 관람할 수 있다.

평택야행은 지역에 있는 문화재를 개방하고, 스토리텔링을 통해 지역 주민이 친근감 있게 문화재를 이해하며, 지역의 역사에 퓨전국악, 클래식, 그림자극, 연극, 마술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함께 즐기는 신개념 야간 문화예술 축제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박재범, 8월 개최 단독 팬미팅 ‘Dedicated 2 U’ 티저 영상 공개! 대체 불가한 자유분방 매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