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과기정통부, 자율주행 특화산업 활성화를 위한 초대형 전파시험공간 개소

‘전파관련 수요자 맞춤형 지원시설(전파 플레이그라운드)-충북’개소식 개최

이주해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8:58]

과기정통부, 자율주행 특화산업 활성화를 위한 초대형 전파시험공간 개소

‘전파관련 수요자 맞춤형 지원시설(전파 플레이그라운드)-충북’개소식 개최
이주해 기자 | 입력 : 2024/06/13 [18:58]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뉴스쉐어=이주해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 전파시험 기반시설 확대를 통한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의 개소식을 6월 13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소식에는 김경우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기획과장, 정선용 충청북도 행정부지사, 신병대 청주시 부시장, 박유식 충북대학교 교무처장, 송정수 한국전파진흥협회 부회장 등 약 100명이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의 개소를 축하하기 위하여 참석했다.

정부가 지역별로 구축하고, 중소기업·대학·연구자 대상으로 지원하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는 대형 전자파 차폐실 및 시험장비를 대여해주고 시험컨설팅을 제공하는 전파관련 수요자 맞춤형 지원시설로, 현재 2개 시설(전파플레이그라운드-용산, 전파플레이그라운드-대구)이 운영 중이다.

특히, 전파플레이그라운드에서 무료로 대여해주는 전자파 차폐실은 전파를 활용한 각종 제품의 연구·개발에 필수적인 시설이나, 높은 구축비용으로 인해 중소기업에서는 단독으로 구축·운용하기 어려운 시설이다. 이번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이 개소되면, 인근지역 전파활용기업의 전자파 차폐실에 대한 수요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전파플레이그라운드는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처음 구축되어 2020년 첫 운영을 시작했으며, 과기정통부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용산’의 높은 수요에 대응하고 지방 중소기업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고려하여 지역거점 시설구축을 추진했다.

지역거점 전파플레이그라운드는 2022년 과기정통부의 사업공모를 통해 대구광역시(달성군)와 충청북도(청주시)에 구축되는 것이 확정됐고, 각각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시설로 구축됐으며, 두 시설 모두 2023년 구축 완료 후 올해 개소하게 됐다.

금번 개소하는‘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은 충북대학교, 충청북도, 청주시, 충북테크노파크가 컨소시엄 형태로 사업을 맡아 2022년부터 3년간 국비 및 자체부담금 약 127억원을 투입해 구축했고, 전자파 차폐 시험시설(1,345㎡)과 제품보완을 위한 지원시설(578㎡)로 구성되어 있다.

본 시설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드론용 센서·레이더 등의 전파시험에 특화된 시설로, 전자파 차폐실 내에서 차량 회전용 턴테이블, 차량 견인장치 등을 활용하여 자율주행 차량에 적합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며, 전파를 활용한 제품들을 출시하는데 필요한 전자파 특성 시험 분석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풍부한 연구·개발 경험을 가진 전문인력이 상주하여 다양한 전파시험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병택 전파정책국장은“‘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이 개소되면 충청도 및 인근지역에 있는 전파관련 기업들의 전파시험 수요를 크게 해소하고, 전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및 균형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설을 사용하고자 하는 이용자(기업·연구기관 학생 등)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에 전화로 이용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이용절차에 따라 최대 5일까지 무료로(추후 유료 전환 검토 중)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배우 채정안과 함께할 단편영화 시나리오 공모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