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3/02/15 [09:11]
지리산 ‘고로쇠 수액’ 본격 채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남 산청군 시천면, 천왕봉 아래 지리산 자락에서 고로쇠 수액 채취를 하는 작목반 반원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사진=산청군)

[산청 뉴스쉐어 = 윤민정 기자] 자연이 준 선물, 산청 지리산 고로쇠 수액채취가 2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3월까지 2개월 동안 채취된다.

산청 지리산 고로쇠 수액은 기온편차가 크고 깨끗한 지리산 산간계곡에서 자란 고로쇠나무에서 수액을 채취해 맛이 깔끔하고 당도가 높으며 물이 생수처럼 투명한 것이 특징이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고로쇠 수액은 위장병과 관절염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예부터 민간요법으로 널리 애용돼 왔으며, 단맛을 내는 당성분과 이온화 되어 있는 무기물, 뼈를 강화하는 칼슘과 칼륨, 마그네슘 등 여러 종류의 미네랄 성분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부담 없이 그 맛을 즐길 수 있다.

고로쇠 약수는 단풍나무과의 고로쇠 나무에서 채취하는 단맛이 나는 수액으로 뼈에 이롭다는 뜻의 한자어 골리수(骨利樹)에서 유래됐다.
 
산청군은 작년 150여 농가에서 46만 리터의 고로쇠를 채취 판매해 12억원의 소득을 올렸으며, 올해도 고로쇠 수액의 안정적인 판매와 지속적인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저온저장고 및 고로쇠 수액채취 위생음용수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더보이즈, ‘스릴 라이드(TRILL RIDE)’ 추가 콘셉트 포토 공개…’짜릿 여름 에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