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3/07/30 [17:21]
유모차 판다고 속이고 현금 편취한 인출책 검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넷 유모차 판매 사이트를 개설해 현금 4,100만원을 편취한 인출책이 검거됐다.

부산사하경찰서(서장 조성환)는 인터넷 사기 쇼핑몰 사이트를 개설한 후 피해자 48명으로부터 현금 4,100만원을 송금 받아 편취한 인출책 35세 강모(某)씨 등 2명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아직 검거되지 않은 사이트 운영자 ‘김씨’가 인터넷 유모차 판매 사이트를 개설하여 피해자들로부터 유모차를 판다고 속이고 송금 받은 4,100만원을 ‘김씨’의 지시를 받고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강씨’는 유모차 판매 사이트 외에 ’12. 10월부터 최근까지 ‘김씨’의 지시를 받고 인출한 금액이 무려 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강씨를 구속하고 사이트 운영자 ‘김씨’에게 대포통장을 건넨 혐의로 ‘박씨’를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사이트 운영자 김씨를 추적하는 등 총책 검거에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