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3/10/12 [20:19]
[18th 부산국제영화제] 쿠엔틴 타란티노-봉준호 감독, 뜻밖의 만남
11일 오후 5시. 영화의전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 뉴스쉐어 = 윤민정 기자] 11일 오후5시 폐막을 앞두고 한산한 부산국제영화제 광장에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생각지도 못했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 봉준호 감독의 오픈토크가 열리기 때문이다.
 
갑작스런 두 거장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들으며 관객들과 영화제 관계자들 모두 즐겁고 유쾌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타란티노 감독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과 '살인의 추억'을 본 소감을 밝히며 "코믹과 즐거움이 한데 어우러져 70년대 스필버그의 재능을 가졌다"며 호평했다. 또한 자신은 영화를 배우는 학생으로 죽는날이야 말로 이 학교를 졸업하는 날이라고 말해 겸손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봉준호 감독은 과학자, 군인들이 중심이 되어 싸우는 미국 괴물 영화와는 달리 자신의 괴물영화는 맛이 간 가족들이 힘겹게 싸우는 이야기라며 "이런 부분에서 이상한 느낌의 새로운 장르가 탄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타란티노 감독 또한 이상하고, 완전히 망가진 가족들이 영웅이 되는 괴물영화는 미국에선 찾아보기 힘들다며. 장르를 재창조한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 11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광장에서 열린 오픈토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봉준호,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 윤민정 기자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 봉 감독은 "포로수용소 탈출과, 무인도 이야기를 다루고 싶다"고 말했다. "평생 못 찍을 것 같은 영화는 뮤지컬이다. 노래가 시작 될때의 부끄러움을 참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해 우리에게 웃음을 안겨주었다.

10년 뒤, 20년 뒤, 재개봉 될 수 있는, 밥 먹다가도 생각나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봉감독과, 세계적인 거장 타란티노 감독의 유쾌한 수다는 관객들에게 많은 여운을 안겨주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제18회부산국제영화제 관련기사목록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