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4/06/09 [20:08]
‘돈이란 무엇인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돈의 노예> 발간
만화로 보는 자본주의와 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 뉴스쉐어 = 김연주 기자] 최근 경제 불평등을 다룬 책 '21세기 자본론'으로 전 세계가 '피케티 신드롬'에 열광하고 있다. 자본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 시점에서 ‘돈’을 주제로 한 만화가 국내에서 출간되어 눈길을 끈다.

국내 유일의 만화진흥기관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이희재, 이하 진흥원)에 입주해 있는 만화 출판 기업 ‘이코믹스’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체제에서 ‘돈의 노예’는 누구이고 ‘돈의 주인’은 누구인지의 해답을 찾을 수 있는 신간만화 ‘돈의 노예’를 오는 10일 출간한다.

만화 <돈의 노예>는 ‘돈이란 무엇인가?’라고 하는 근본적인 물음에 대하여 만화 ‘검정고무신’의 이우영 그림 작가와 ‘만화 틴틴 경제’의 김부일 글 작가가 함께 만나 작업했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질문을 만화와 애니메이션으로 친숙한 ‘검정고무신’ 속 캐릭터 기영 씨를 등장시킴으로써 우리 주변의 이야기로 친숙하게 접근했다.

총 6장으로 구성된 ‘돈의 노예’ 첫 번째 이야기 ‘돈의 주인은 누구인가?’에서는 돈의 여러 형태(금ㆍ은화, 채권, 어음, 주식, 현금 등)와 은행의 탄생 과정, 은행의 역할을 만화로 쉽게 설명했다. 또한 전 세계 금융시장을 쥐락펴락하는 미국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정체, 금융자본가들이 돈을 버는 방법, 그리고 부를 안고 태어나지 못한 대부분 사람들이 부자가 될 수 없는 이유 등 자본주의의 현실을 날카로우면서도 만화 특유의 쉽고 재미있는 표현으로 그려냈다. 이어지는 <돈의 노예> 두 번째 이야기는 만화포털 이코믹스(Ecomix.co.kr)에서 현재 연재되고 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더보이즈, ‘스릴 라이드(TRILL RIDE)’ 추가 콘셉트 포토 공개…’짜릿 여름 에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