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안동중 김규량 “팀이 어려울 때 결정짓는 공격수 되고파”

이희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12:49]

안동중 김규량 “팀이 어려울 때 결정짓는 공격수 되고파”

이희진 기자 | 입력 : 2024/02/12 [12:49]

▲ 안동중 김규량


[뉴스쉐어=이희진 기자] 경북안동중(이하 안동중)의 공격수 김규량이 훗날 팀이 어려울 때 결정짓는 공격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5일 영덕 강구대게축구장에서 열린 2024 STAY 영덕 춘계중등U15 축구대회 청룡그룹 결승에서 안동중이 김재윤, 김규량, 박영생의 득점에 힘입어 경기구리부양FCU15를 3-0으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안동중은 지난해 금강송 추계중등대회 저학년부 우승에 이어 2년 연속 전국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2024 춘계중등U15 축구대회는 경북 울진과 영덕에서 진행됐다. 울진 금강송 대회는 3개 그룹(매화그룹, 대게그룹, 송이그룹), STAY 영덕 대회는 2개 그룹(청룡그룹, 백호그룹)으로 구성됐다. 이 중 매화그룹에는 12개의 K리그 유스팀이 참가했으며 나머지 그룹에는 일반 학원팀 및 클럽팀이 참가했다.

경기 후 김규량은 “지난 준결승에선 경기 도중 선수 한 명이 퇴장 당하는 등 고비가 있었다. 하지만 팀원 모두가 힘든 티 하나 내지 않고 단단히 무장했던 게 큰 원동력으로 작용했다”며 “그 과정에서 내가 득점까지 기록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규량은 이날 팀이 1-0으로 앞서가던 중 후반 19분 동료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자 흘러나온 볼을 침착하게 밀어 넣어 팀의 두 번째 골을 장식했다. 이밖에도 김규량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작렬시키는 등 이번 대회 총 6골을 터뜨리며 팀의 공격 선봉장으로 활약했다.

그는 “두 번째 골 득점 당시 우연히 세컨볼이 내 앞에 떨어져 운이 좋았던 것 같다. 1-0으로 이기고 있던 상황이지만 내가 그 순간 마무리 짓지 못하면 언제든 역전당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무조건 넣어야겠다는 마음밖에 없었다”며 자신의 득점 상황을 회상했다.

김규량의 득점 본능은 이번 대회에서만 빛났던 게 아니다. 지난해 안동중이 추계중등U14 유스컵 송이그룹 우승을 차지하는 과정에서 저학년부 소속이었던 김규량은 결승전 멀티골을 포함해 4골을 터뜨려 팀의 우승에 일조했다. 당시 대회 공격상을 수상했던 그는 지난 1년간 자신의 성장기를 돌아봤다.

그는 “작년 대회와 비교했을 때 올해는 슈팅과 결정력이 좀 더 발전했다고 느낀다. 2년 연속 우승하는 과정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라며 “공격수라면 팀이 어려울 때 득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도 먼 훗날 레반도프스키(바르셀로나)나 주민규(울산HD)처럼 팀이 힘들 때 결정 지어주는 공격수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하성운·이무진·비비·JD1, ‘2024 케이 월드 드림 어워즈’ 출격! 대세 솔로들 총집합!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