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성균관대 김정찬 감독이 녹색 옷을 즐겨 입는 이유는?

이희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1:24]

성균관대 김정찬 감독이 녹색 옷을 즐겨 입는 이유는?

이희진 기자 | 입력 : 2024/04/02 [11:24]

▲ 성균관대 김정찬 감독


[뉴스쉐어=이희진 기자] 성균관대학교(이하 성균관대) 김정찬 감독이 패셔니스타(?)가 된 이유는 따로 있다. 본인도 팀의 상징인 녹색에 맞춰 옷을 입어 ‘원팀’을 만들려는 것이다.

지난 29일 한양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2024 U리그1 3권역 1라운드에서 성균관대가 한양대에 4-1 승리를 거두며 개막전에서 웃었다. 성균관대는 전반 3분과 전반 40분 각각 이동현, 김민재의 골로 달아난데 이어 후반 17분 이동현, 후반 40분 송창훈이 다시 한 골씩 보태 한 골에 그친 한양대를 제압했다.

경기장에 들어서자 ‘녹색 모자-녹색 자켓-녹색 바지’를 트렌디하게 맞춰 입고 온 한 인물이 눈에 띄었는데, 다름 아닌 성균관대 김정찬 감독이었다. 하지만 이는 단순히 패션 때문만은 아니었다. 김정찬 감독에게 녹색 옷을 맞춰 입고 온 이유를 묻자 그는 “성균관대의 팀 상징이 녹색이다. 나 역시 팀의 상징색인 녹색 옷을 맞춰 원팀으로서의 정신을 더욱 다지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의 이러한 열정은 본인의 옷에만 투영되는 게 아니다. 그는 성균관대의 유니폼 디자인에도 직접 참여해 선수들에게 보다 특별한 유니폼을 선물하고자 한다. 김정찬 감독은 “2년마다 유니폼을 새롭게 맞추고 있다. 그 과정에서 내가 디자인을 직접 한다”며 “올해가 유니폼을 새롭게 맞추는 시즌이라 오늘 경기는 새 유니폼을 입고 뛰는 첫 경기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렇듯 김정찬 감독이 다방면에서 열정을 불태울 수 있는 건 바로 모교를 이끌고 있는 덕분이다. 2019년 성균관대 감독직에 부임한 그는 성균관대 출신답게 팀과 선수들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김 감독에게 성균관대 축구부 부임 시기를 묻자 ‘1864일째(인터뷰 일자 기준)’ 수행 중이라며 정확한 기간까지 언급한 대답이 그의 애정을 증명해준다.

그는 “내가 성균관대 95학번이고 현재 우리 선수들은 신입생이 04학번이다. 제자들을 가르치고 있는 만큼 이들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잘 돕고 싶다”면서도 “축구에서뿐만이 아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데에 있어서도 많은 걸 알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우리 팀의 슬로건은 창의적이고 강인한 성균관대다. 경기를 지배하고 주도하는 축구를 펼쳐왔고 올해도 그 기조는 변함없다. 오늘 아침 경기장에 오기 전에도 단체 채팅방을 통해 선수들에게 슬로건을 다시 강조했다. 선수들 스스로가 행복하게 축구해야 하고 관중들에게도 감동을 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정찬 감독은 자신의 목표를 ‘대학 이상의 대학팀’을 만드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대학 무대에 처음 올 때 내 나름대로의 비전을 정해서 왔다. 여기는 고등학교 졸업 후 프로무대에 올라가지 못한 선수들이 오는 곳이 아니라 프로무대에 가기 위한 기반을 정립하는 곳이다”라며 “선수와 팀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균형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 이를 통해 대학 이상의 대학팀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영화 ‘오후 네시’, 제42회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경쟁부문 공식 초청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