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정 기자 기사입력  2019/06/01 [00:43]
깨우세요, 우리 안의 금연본능
경상남도, ‘제32회 세계 금연의 날’ 기념 캠페인 펼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상남도는 ‘제32회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자발적인 금연문화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31일 오후 2시, 창원시 구 한서병원 광장에서 ‘범국민 금연캠페인’을 펼쳤다.     © 김은정 기자

 

[뉴스쉐어=김은정 기자]경상남도는 ‘제32회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자발적인 금연문화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31일 오후 2시, 창원시 구 한서병원 광장에서 ‘범국민 금연캠페인’을 펼쳤다.
 
올해 32회째를 맞은 ‘세계 금연의 날(World No Tabacco Day)’은 1987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담배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매년 5월 31일을 기념일로 제정했다.

 

올해는 경상남도와 경남금연지원센터, 창원보건소, 창원교육지원청, 한국건강관리협회경남지부 등이 참여했다. ‘깨우세요, 우리 안의 금연본능’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흡연이 개인적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폐해를 도민에게 알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건강 체험관을 운영해 혈압, 혈당, 일산화탄소, 폐 나이, 체성분 등 측정, 금연상담 등을 진행했다. 금연홍보관에서는 금연 인지율 조사, 만성질환 예방 등 홍보물·리플릿 배부, 캘리그라피 체험도 진행됐다.

 

이번 캠페인에 참석한 배성원(남·40) 씨는 “3년 동안 담배를 피우지 않다가 1년 전부터 다시 피우기 시작했다. 다시 금연하고 싶어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김성복(49·남) 씨는 “내 폐 나이가 생각보다 많이 나와서 놀랐다”며 “건강을 생각해서라도 하루빨리 담배를 끊어야겠다”고 전했다.

 

금연홍보주간(27~31일)동안 도내 20개 보건소에서는 ▲지역유관기관 연계 합동캠페인 ▲금연 체험부스 및 홍보관 운영 ▲흡연예방교육 ▲금연상담 및 찾아가는 금연 클리닉 운영 ▲경남아동옹호센터와 녹색어머니회 연계한 어린이보호구역을 금연구역 지정 홍보 등 다양한 행사들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도내 성인흡연율은 20.9%로 10년 전인 2009년 26.8%에 비해 5.9% 감소했지만, 여전히 흡연은 심장병과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최대 4배 이상 증가시킨다. 또 간접흡연자에 대해서도 심혈관질환 발병률을 약 2배 증가시키는 주요 요인이다.
 
따라서 흡연은 자신은 물론 가족과 주위 사람들에게도 피해를 일으키는 ‘사회적 질병’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흡연으로 인해 발생하는 직·간접 사회손실을 관리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

 

이에 경상남도에서는 올해 66억 원의 예산으로 도내 106천 여 금연구역 관리강화를 통한 금연 환경조성하고 있다. 또 20개 보건소 금연클리닉 운영, 저소득층 금연치료 지원, 각 시군 특성에 맞는 금연사업 개발지원 등 흡연 Zero를 위한 맞춤형 금연서비스 사업에 적극 힘을 쏟고 있다.

 

금연을 희망하는 흡연자는 보건소 내 금연클리닉을 이용해 금연상담 및 금연보조제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도 금연치료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경남금연지원센터에서는 흡연자에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연캠프’를 현재 운영하고 있다. 또 오는 7월에는 경상남도인재개발원에서도 경남금연지원센터와 연계해 금연교육과정을 개설, 금연실천이 어려운 공무원을 대상으로 금연교육을 실시해 직원 건강증진과 금연 분위기 확산에 동참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32회 세계 금연의 날 관련기사목록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