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문화생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산 계룡산에 벚꽃이 휘날리다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동학사 일원에서 계룡산 벚꽃축제 개최
 
박진주 기자 기사입력  2012/04/02 [16:23]
겨레의 명산인 계룡산을 주무대로 한 벚꽃축제가 열린다.

공주시는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계룡산 자락인 반포면 학봉리 동학사 일원에서 계룡산 벚꽃축제를 열기로 했다.

계룡산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벚꽃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그동안 가수초청 공연, 각설이 공연 등 난장이미지를 과감히 줄이고, 벚꽃 감상을 위한 조명설치,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해 관광객에게 멋진 추억을 제공할 계획이다.

▲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동학사 일원 계룡산에서 벚꽃축제가 열린다     © 공주시청

이번 행사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춤과 노래자랑이 상설 운영되고, 네일아트, 천연비누만들기, 클레이아트, 전통공예 등 각종 체험프로그램과 공주시 우수농특산물 홍보 및 판매 등 다양하게 진행된다.

또, 퓨전국악공연, 아빠밴드공연, 다문화가정 장기자랑, k-pop댄스공연 등의 주 프로그램과 마술공연, 통기타 라이브 쇼 등 프린지공연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야간에는 박정자삼거리에서 동학사주차장에 이르는 구간에 불빛조명 등을 설치, 벚꽃 길을 걸으면서, 관람도 하고, 사진도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을 운영, 관광객의 흥미를 유발한다는 계획이다.

벚꽃축제를 준비하는 김종상 추진위원장은 “매년 수도권과 대전에서 수십만명의 관광객이 벚꽃감상을 위해 동학사를 찾고 있어 교통 혼잡과 무질서가 예상된다”며 “주말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공주시는 행사기간에 방문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행사기간 행락질서 확립을 위한 비상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공주경찰서, 공주소방서 등 유관기관·단체와 유기적인 협조체제로 관광객의 안전과 질서유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충청본부 = 박진주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11

기사입력: 2012/04/02 [16:2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홍보대사 서현 '청초한 원피스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