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벚꽂의 화사함에 빠지다
영암 구림마을,지천으로 핀 벚꽃에 관광객들 몰려온다
 
정경희 기자 기사입력  2011/04/15 [23:22]
벚꽃 흐르러진 영암 구림마을.

여행객이 구림에 대해 물으면 먼저 들을 수 있는 인물이 왕인박사와 도선국사이다. 또한 유명한 것이 바로 벚꽃이다.

▲ 영암 구림마을을 가득 채운 벚꽃길     ©정경희 기자

▲ 영암 구림 마을에 가득한 벚꽂    © 정경희 기자

▲ 벚꽃 찾아 날아든 벌들도 꿀을 따기위해 분주하다.     © 정경희 기자

2010년 왕인문화축제 이후 15번째로 열리기로 계획됐던 축제가 구제역으로 인해 무산되었다.
 
▲ 구제역 확산 때문에 개최 되지 않은 왕인박사벚꽃대축제장에는 벚꽃을 보기위해 찾아온 관광객들로 가득하다.     ©정경희 기자

하지만 구림마을은 영암의 벚꽃을 잊지못한 관광객들 맞이에 분주하다.
 
구림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군서청년회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구림의 밤 행사를 갖기로 해 뒤늦은 봄 여행을 하는 상춘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오는 16일에 시작되는 구림의 밤은 김종환, 현진원 등 다수의 연예인들을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관광객들을 위한 노래자랑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군서청년회 임화영 회장은 "매년 수십만명이 찾는 왕인문화축제가 불가피하게 취소되었지만, 많은 관광객들을 그냥 지나칠 순 없었다"며 행사를 준비하게 된 동기를 밝혔다.
 
광주전남본부 = 정경희 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기사입력: 2011/04/15 [23:2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김강우 가을남자의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