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갑질횡포' 특별단속 결과 비정규직 피해 가장 많다
작년 5개월간 악덕 상업주, 직장 상사, 악성 소비자 등 27명 구속
안미향 기자 기사입력  2018/01/15 [18:03]

[뉴스쉐어=안미향 기자] 지난 5개월간 경찰의 갑질횡포특별단속 결과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불법행위가 82.5%(1,178)로 가장 많았다.


부산경찰청은 작년 81일부터 1231일까지 특별단속 기간 중 27명을 구속하는 등 총 1650명을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조사결과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불법행위가 1178(82.5%) 소상공인을 상대로 상위사업자의 불법행위 102(7.1%)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불공정행위 84(5.9%) 유통업체 납품사기 등 기타 유형이 64(4.5%)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검거 사례로 지적장애인을 18년간 공장 단칸방에 머물게 하고, 매달 11만원을 지급, 상해보험금 등 36백만원을 가로챈 업주를 구속한 바 있다.
 
또한 후배의사에게 대리수술을 지시하고, 환자관리와 업무에 미숙하다는 이유로 후배 전공의들을 상습폭행한 의사 3명을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정부의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이라는 국정과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새해에도 지속적으로 갑질횡포 단속을 진행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질횡포는 범죄의 특성상 피해자 심층 면담 및 보호활동 병행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기사입력: 2018/01/15 [18:0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