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기사입력  2011/10/14 [22:44]
임원희, 30살 넘어서도 밤새 게임하던 망나니? 시절 고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날 박재범, 임원희, 지현우, 김수로, 박예진이 출연했다     © 해피투게더 캡쳐

배우 임원희가 30살 넘어서까지 부모님께 용돈 타 쓰며 밤새 온라인 게임하던 철없던 시절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임원희는 본인 스스로 “서른 한살에 쓰레기 같은 생활을 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그는 외아들로 귀하게 자라 31살까지 직업없이 매일 2만원씩 용돈을 받았다. 또 아침까지 PC방에서 게임을 하다가 게임이 끝난 후 친구들과 왜 졌는지 게임에 대한 작전 회의를 도모했다.

임원희는 “아버지 돌아가시고 집을 일으켜야 하는 내가 그랬다. 엄마가 얼마나 속상하셨겠나”라고 털어놨다. 그는 “새벽 5시에 게임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어머니가 보고 계셨다. 만원 주면서 ‘몸 안 상하게 해’ 라고 하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방에서 나가신 후 더 힘을 내서 게임을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임원희는 “지금은 용돈 100만원 씩 드린다. 올려 드려야 하는데”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3’에는 영화 ‘Mr.아이돌’의 주인공 김수로, 박예진, 지현우, 박재범, 임원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연예스포츠팀 = 김정현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나경원, “나도 장애아를 가진 아이의 엄마”

▷ [포토]'영광의 재인' 박민영, 눈부신 각선미

[포토]씨스타 다솜, '섹시한 라인 뽐내며'

[연재만화] 준앤쭌의 세상보기 11화 "어느 한글날"

▷ 낮에 마시는 반주한잔, 밤보다 더 취한다? 달콤살벌한 낮술의 비밀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