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수현 기자 기사입력  2013/07/24 [20:10]
[날씨] 부산·경남, 8월 평년보다 무덥고 많은 비
9월까지 덥고 10월에는 기온변화 클 듯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 뉴스쉐어 = 엄수현 기자] 부산·경남 지역의 8월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운 날이 많고 대기불안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부산지방기상청이 발표한 날씨 전망에 따르면, 8월의 기온은 평년(24~26℃)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238~367mm)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달 상순과 중순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무더운 날이 많고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하순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때가 많고 대기불안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9월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자주 받겠다고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온은 평년(19~22℃)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136~222mm)보다 적겠다.

10월은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변화가 크겠다. 기온과 강수량은 평년(13~18℃, 38~64mm)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배달의민족-요기요 인수, 해외진출 꾀차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