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1/05/31 [15:47]
부산시 노인일자리사업, 전국 최고를 지향한다
보건복지부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 표창 및 민간분야 대상 등 수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해 부산시 노인일자리사업이 민․관 분야 모두에서 탁월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보건복지부 및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공동 주관으로 실시한 ‘2010 노인일자리사업 평가’에서 부산시가 지자체 부분의 최우수상(기관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또, 고령인력종합관리센터의 ‘1960(일구하는 60세)’ 사업의 대상 수상을 비롯, 지역의 기관․단체 등이 최우수 2, 우수 7개 등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이번 평가는 사업계획의 타당성, 참여자 모집, 사업관리, 목표량 달성도 및 효과성 등 보건복지부의 기준에 따라 엄격하게 진행되었으며, 표창은 지자체 분야, 민간 분야(인력파견형, 시장형), 사회공헌형 분야(공익형, 교육형, 복지형)의 유형으로 이뤄졌다.

민간 분야의 ‘인력파견형’ 유형에서는 고령인력종합관리센터의 ‘1960(일구하는 60세)’ 사업이 최고 상인 대상을 수상했다.

이 사업은 지역 사업체를 직접 방문하여 노인 적합형 일자리를 발굴․보급함으로써 어르신의 능력과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창출하는 차별화된 사업을 펼쳐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받은 금정시니어클럽의 ‘실버탱크사업’은 기업체 인력파견사업으로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소득 보장과 함께, 양질의 노동력을 제공함으로써 참여업체 100%가 재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높은 호응을 받았다.

또, 노인일자리사업 중 난이도가 높은 ‘시장형’ 유형에서는 기장시니어클럽이 전국 최초로 추진한 물류형 거점 택배사업인 ‘O.K6070아파트택배 사업’이 우수상을 받았다.

지역의 17개 택배업체와 연계해 지속가능한 노인 적합형 일자리 창출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특히 전국에서 처음으로 우체국과 업무협약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회공헌 분야의 ‘공익형’ 유형에서는 어진샘노인종합복지관 ‘지하철 지킴이 사업단’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관광지인 해운대 도시철도역사에 외국어가 가능한 어르신을 배치해 관광안내 및 무임승차 계도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했다.

우수상을 수상한 동구 노인종합복지관의 ‘불용의약품 수거사업단(Clean-알약사업단)’은 불용의약품의 올바른 처리방법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교육형’ 유형에서 영진종합사회복지관의 ‘교육강사파견사업’이 일자리를 구하는 어르신들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커리큘럼 개발과 지역사회와 연계한 수요처 발굴을 통해 우수상을 받았다.

특히, 어르신들이 퇴직 전 경험과 연륜을 활용해, 지역 내 어린이집․유치원․사회복지시설, 학습지도․전통놀이, 취미․건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함으로써 세대간 통합과 전통계승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복지형’ 부문에서는 ▲영도구 노인복지관(실버도우미파견사업), ▲백양종합사회복지관(돌봄서비스사업), ▲사하시니어클럽(노노세이프케어), ▲서구종합사회복지관(은빛돌봄이) 사업이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들 기관들은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노인안전사고 방지, 도시락 및 밑반찬 배달, 말벗지원, 가사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어려운 환경의 어르신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고령화 사회를 맞아 일자리 욕구가 다양화되는 만큼 어르신들의 재능과 경륜을 사회로 환원할 수 있는 다양하고 전문화된 일자리 사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히면서, “시니어인턴쉽 사업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서도 지속적인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본부 = 윤민정 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