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부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강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확정
 
안주은 기자 기사입력  2015/09/08 [22:07]

 

배우 송강호와 아프카니스탄 여배우 마리나 골바하리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송강호는 지난 6회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사회를 맡았다. 송강호는 공동경비구역 JSA’설국열차’ ‘변호인’ ‘밀양 등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력  작품성과  대중성까지  갖춘  작품들에  출연하여  관객들이  믿고  보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다 .
    


배우 마리나 골바하리가 탕웨이 이후 해외 여배우로는 두 번째로 개막식 사회를 맡게 됐다.
 
2003 칸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된 영화 천상의 소녀는 어린 소녀 마리나 골바하리의 삶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마리나 골바하리는 데뷔작 천상의 소녀2003 몰로디스트키예프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아역상, 2004 씨네마닐라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 전 세계 영화인들의 관심을 얻기 시작했다.
 
2003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청돼 국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는 마리나 골바하리는 당시의 인연으로 12년이 지난 올해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게 됐다.
 
20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101일 저녁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되며, 개막식이 끝난 후 개막작인 주바안이 상영된다.

 

 

 


기사입력: 2015/09/08 [22:0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베스트스타상, 배정남 '원래 직업이 모델입니다'